적赤염炎- DK's Main Base

lthnim.egloos.com


포토로그

라이프로그


증오가 넘치는 사회와 민주주의 홍紅염炎

내가 예전부터 이야기하는 것이 "증오를 기반으로 한 집단은 장기적으로 사회에 득이 되지 못한다" 인데, 안타깝게도 한국의 정치 집단들은 좌우를 막론하고 모두 증오에 기반을 두고, 그것만을 동력으로 삼고 있다고 생각한다. 좌도 우도 더 나은 미래를 제시하기보다는 "저놈들은 안 되지 않나"라는 이야기를 하며 증오만을 부추긴다.

어찌 보면, 다수표를 얻어야 하기에 최선이 되기보다는 차악을 추구할 수밖에 없는, 선거에 기반을 둔 민주주의 체계하의 정당정치의 한계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좀 드는데, 흥미로운 (좀 더 정확히는 우려스러운) 점은 이게 단순히 우리나라에만 국한된 현상이 아니라는 사실이다.

-이미지 출처: 시사인 페이스북 페이지 https://www.facebook.com/sisain/?fref=ts

오늘 (한국시각으론 어제) 트위터에서 진중권 교수가 이런 현상을 "자본주의 체제의 문제"로 바라봤는데 (https://twitter.com/unheim/status/735034381677432832?lang=ko), 나는 자본주의 체제의 문제보다는 현행 민주주의 체제의 단점이 드러나기 시작하는 것이 아닌가 싶다. 정계와 언론들이 반대 진영을 향한 증오를 날이 갈수록 효과적인 방법으로 끝없이 내뱉다 보니 결국 현대 사회 전체가 증오에 물들고, 익숙해진 것이 아닐지.

민주주의의 역사가 꽤 되었는데 왜 이제서야 갑자기 이런 문제가 드러나고 있는 거냐고 묻는다면, 정확히 인과관계를 짚어내기는 어렵고 잘 모르겠으나 SNS의 부상과 사회적 증오의 증가 사이에 강한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보이니 어떤 연관성이 있지 않을까 싶고.

물론 현재 인류가 갖고 있는 정치 체계 중 가장 진보되고 훌륭한, 검증된 정치체계가 선거를 통한 대의 민주주의라는 점은 변함없으나... 현재의 민주주의 체계 역시 그 기반을 산업혁명 시대에 두고 있는 만큼, 정보화 시대에 맞는 발전된 형태의 민주주의 체계가 등장할 때가 아닌가 싶다.

다만 개인적인 바람은 그 변화가 왕정에서 민주주의로의 변화처럼 잔인하고 유혈이 낭자한 것이 아닌, 안정적이고 평화로운 변화였으면 한다.

덧글

  • 요원009 2016/05/25 13:27 # 답글

    왕조 시대에도 있었던 일인데 하물며 요즘이야....

    저는 그냥 사람사는 세상에선 어떤 형태로든 이런 문제는 나온다고 봅니다.

    문제는 권력을 쥔 사람들이 어떻게 현명하게 풀어내느냐 이거고, 그 속에 속한 사람들이 얼마나 합리적으로 판단하느냐라고 봅니다.
  • DK紅炎卿 2016/05/27 08:55 #

    과거에도 있었던 일인 것이 사실이기는 하죠. 다만 민주주의의 대두 이후로 이런 현상이 좀 줄어들었다고 생각했었는데, 다시 늘어나는 추세인 것이 흥미롭고 우려되어 적어본 글입니다.

    "민주주의에서 권력을 쥔 사람들"이 누군지도 생각해보면 흥미롭게 해석이 가능할 것 같기도 하군요.
  • 조용한 북극의눈물 2016/05/25 14:56 # 답글

    진중권도 증오를 잘 써먹었으면서 자본주의 탓으로 돌리나...
  • DK紅炎卿 2016/05/27 08:56 #

    뭐 진중권씨의 "자본주의탓"은 어느정도는 공감하지 않는 부분도 있으나, 원인 분석이 아닌 "뭔가 하나의 여러가지 다양한 발현"이라는 부분은 공감을 하여 적어본 글입니다.
  • NaChIto LiBrE 2016/05/25 15:24 # 답글

    저도 이러한 현상은 자본주의의 문제이기도 하지만 오히려 민주주의의 문제가 더 크다고 보고 있습니다.

    결국은 지금까지 자신들의 손해를 감수하고도 정치적으로 올바름을 견지해오던 (또는 그럴 수 밖에 없었던) 사회와 그 구성원들이 이를 부정하기 시작했다는 것으로 보이는데요.

    선비님들한테 욕을 먹더라도 자기 몫을 주장하는 것이 낫다고 판단한 것이겠지요.

    정치판에서 증오조장은 가장 손 쉬운 정치행위(!?)이니까 그렇다 치고... 거기에 휩쓸려서 앞뒤 살피지 않고 난리만 치는 사람들은 민주주의가 과연 뭔가...하는 회의감을 들게 하는 것이고...

    뭔가 자본주의, 민주주의의 끝물은 다가오는 듯 한데, 말씀하신 것 처럼 유혈혁명은 제발 없었으면 합니다. 그 것은 인류의 역사가 결국 과거로 회귀하는 것 밖에 안되니까요..
  • DK紅炎卿 2016/05/27 08:57 #

    네, 저도 유혈혁명은 절대로 없었으면 싶은데... 일천한 역사 지식을 아무리 뒤져봐도 체제 변환시에 유혈혁명이나 큰 전쟁으로 인한 인구 공백등이 없었던 적이 없는 것 같아 좀 우려 중입니다.
  • NaChIto LiBrE 2016/05/25 15:27 # 답글

    그런데 짤에 있는 트윗을 날리시는분도 그쪽으로는 일가견이.....읍으응ㅂㅇ,
  • DK紅炎卿 2016/05/27 08:58 #

    ㅎㅎ 뭐 저분은 분노보다는 "자본주의"가 문제라고 하셨죠. 제 분석대로라면 저 분도 그 죄(?)에서 자유롭지는 않다고 볼 수 있을 겁니다. 뭐 사실 저도 비슷한 죄가 있다고 보구요...
  • 바탕소리 2016/05/25 15:36 # 답글

    진중권이 저런 소리 하니까 뭔가 어색한데요? ㅋㅋㅋ
  • DK紅炎卿 2016/05/27 08:59 #

    뭐 진중권씨야 "이게 다 자본주의 탓이다"라고 하신 거니 그리 어색하지는 않습니다 ㅎㅎ
  • 파파라치 2016/05/25 15:38 # 답글

    진중권류의 좌파들이 "자본주의 체제"라고 말할 때에는 경제학에서 말하는 "free market economy"를 지칭하는 것이라기보다는 걍 현존체제 전반을 가리키는 것으로 이해하면 됩니다. 따라서 당연히 민주주의도 포함되죠. 단, 그들은 민주주의를 제도가 아닌 이념으로 생각하므로 현 체제가 민주적이라는 주장에도 동의하지 않지만요.
  • DK紅炎卿 2016/05/27 09:00 #

    음... 이 경우는 진짜 free market economy를 원인으로 보는 것도 가능은 하다고 봅니다. (빈부격차 심화로 인한 빈곤층의 불만 폭발) 다만, 저 같은 경우는 그보다는 좀 다른, 근본적인 문제도 있지 않나 하는 거구요 ㅎㅎ
  • 유빛 2016/05/25 21:48 # 삭제 답글

    저는 인터넷이나 대중매체, SNS 같은 도구가 일부 극단주의자들에게 '혐오를 표출하는 자유'를 부여해서 부정적 피드백을 가능하게 하고, 이로인해 증오가 증폭되고 있다는데 한 표를 던지겠습니다.
  • DK紅炎卿 2016/05/27 09:01 #

    저도 어느정도 동의하는 바이고, 그것이 SNS의 부상과 널리퍼지는 분노사이에 강한 상관관계가 있는 원인이 아닐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물론 뚜렷한 근거는 아직 없기에, 본문에 적지는 않았구요 ㅎㅎ
  • ReiCirculation 2016/05/27 09:01 # 답글

    경제랑 혐오차별이랑 인과관계부터 입증해야...
  • DK紅炎卿 2016/05/27 09:03 #

    뭐 진중권씨의 저런 분석과 유사한 분석은 요즘 많이들 나오고 있는 것 같습니다. "빈곤층의 빈부격차 심화에 대한 사회적 불만이 누적-폭발 중이다"라구요. 다만 저는 좀 더 다른 방향의 문제도 있지 않을까, 하여 글을 적어 봤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